제목         보이지 않는 도시 (Invisible City)

장르         이동형 창작물 (Movable Creations)

역할         공동창작 (Co-Creation)

런타임      60-80분

장소          동네 / 마을 / 일상공간 / 재개발지역 / 기차길 / 폐가 / 골목길 / 정자 / 기차역 / 공적공간 / 도시 ; 서울 용산역 일대

           ‘보이지 않는 도시’는 프랑스 연출가 에르베의 제안들과 코치를 받으며 진행된 워크숍의 과정을 통해 크리에이션이 진행되었으며 그는 이 작업을 시작하면서 “보이지 않는 도시는 아주 작은 한 사람만의 이야기가 내면적인 개인의 이야기에서 출발해서 어떻게 공공의 이야기로 나눠지고 어떤 감각적인 공동의 이야기가 될 수 있는지에 중점이 있다. 도시와 그 도시에 살고 있는 사람들을 위한 것이다.” 라는 컨셉을 제안했다.

 

          우리는 관객이 도보를 통해 한 마을을 여행하기를 원했고 그 과정에서 도시를 발견하길 원했다. 몸과 내면의 여행을 통해 관객을 데리고 가려 했던 곳은 그들만의 보이지 않는 도시였다. 그리고 그 ‘과정’을 구성하기 위해 우리는 용산의 현실과 일상을 관찰, 탐색하고 직접 스며 들어가 우리의 가상의 기억을 투사했다.

           관객은 사전예약을 통해 공연에 참여한다. 용산역 광장 계단에 도착한 관객의 휴대전화로 음성메시지를 들을 수 있는 링크가 발송된다. 관객은 음성의 내용을 통해 극의 세계로 초대받고, 지령을 받아 향한 장소에서 지도를 받게 된다. 지도의 내용은 관객들마다 다르며, 도착해야 하는 시간과 장소가 기재되어 있다. 해당 시간과 장소로 가는 과정에서 관객들은 자연스럽게 한 마을을 여행하게 된다. 지정된 시간과 장소에서는 각기 다른 퍼포먼스에 참여하게 되고, 이 후 기차가 다니는 기찻길 앞에서 처음으로 모든 관객들이 모이게 된다. 함께 기찻길을 건너간 뒤, 다시 두 그룹으로 나뉘어 다른 장소로 향한 관객들이 극의 마무리 음성을 들으며 공연이 종료된다.

  • 블랙 페이스 북 아이콘
  • Instagram

​본 홈페이지는 PC에 최적화되어 있음 

(This homepage is good for P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