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눈 뜬 자들의 도시 (City of the Awakened)

장르         이동형 거리극 (Movable Street Theater)

역할         작/연출/PD/보조자 이상│영상 김승환│디자인 고지연│사운드/영상목소리 박진아│배우(목소리) 김보경│배우(영상)조혜림

런타임     60분내외

장소         일상공간 / 공공장소 / 사적공간 / 도시 ; 제주시청 대학로 일대

          "눈을 감았을 때, 그제서야 들려오는 소리들과 선명해지는 이름들이 있었습니다."

        '눈 뜬 자들의 도시'는  매 회당 1명의 관객이 눈을 가린 상태로 1명의 보조자와 함께 도시를 여행하는 이동형 거리극 공연이다. 시각이 제한된 관객은 다른 감각을 통해 익숙했던 도시를 낯설게 경험하게 된다. 

          관객은 사전예약을 통해 공연에 참여하게 되며, 공연 시간은 관객이 정한다. 공연에 참여하는 관객은 시각이 제한된 상황에서 도시가 만들어내는 소리, 냄새, 촉감 등을 감각하게 되며 몇 몇 스팟에서는 극의 서사를 파편적으로 듣게 된다. 또한,  공연 전후로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한 관계설정 및 음성메시지와 영상메시지를 이용한 작업세계로의 초대와 정리가 이루어지며, 도보여행의 마무리에서 받게 되는 인쇄물을 통해 관객은 지속되는 여운속에서 내면적인 여행을 이어간다.

           공연이 이루어지는 동안 도시는 어떠한 변화도 겪지 않지만, 도시를 인식하는 관객의 경험만은 변화하길 원했다. 그렇게, 거리를 변형시키고 싶었다. 또한, '어떻게 하면 한 프로젝트로 모인 구성원들이 그 안에서 각자의 창조성을 발휘할 수 있을까?' 라는 고민이 있었다. 새로운 관계설정과 작업방식을 실험하길 원했다. 공연 기간 전, 관객으로 공연에 참여한 김승환씨는 자신의 경험을 영상작가로서 재창작하였다. 그 결과물이 바로 이 영상이다. 마찬가지로, 인쇄물을 비롯한 작업의 전반적인 디자인을 담당해준 고지연씨와도 통상적인 클라이언트와 디자이너의 관계가 아닌 방식으로 관계를 설정하고, 일하기 위해 노력하였다.​ 

          이 작업을 통해 관객은 스스로가 어떻게 세상을 감각하고 지각하는지에 대해 질문을 던지게 된다. 또한, 낯선 사람에게 온전히 스스로를 맡기는 시간속에서 세상을 바라보는 내면적 인식의 변화를 경험한다. 그 기억의 흔적이 개인 및 사회와 맺는 관계에 대한 사유로 이어지길 바란다. ​ 

  • 블랙 페이스 북 아이콘
  • Instagram

​본 홈페이지는 PC에 최적화되어 있음 

(This homepage is good for P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