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길', '당신이 보는 것'이 '그 것'이다.(Road, That's what you see.)

장르         그림과 설치(Painting and Installation)

역할         그림과 설치(Painting and Installation)

장소         삼청동 뒷 골목

          2016년, 노가다 현장에서 버려진 나무 조각들에 그림을 그리고, 촛농을 떨어트렸다. 조각을 뒤집어보고, 눕혀보고, 세워보았다. 그렇게 만들어진 조각들을 삼청동 정독도서관 뒤편, 골목길 어귀의 벽에 붙였다.

          세월호에 대해 생각했다.

  • 블랙 페이스 북 아이콘
  • Instagram

​본 홈페이지는 PC에 최적화되어 있음 

(This homepage is good for P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