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2021 Ze州청년회관 (2021 Zeju Youth Center)

장르         전시 (Exhibition)

역할         기획 (Planner)

장소         공간오라

2.jpg

          2017년 처음 제주에서 퀴어문화축제를 시작한 때를 떠올린다. 인권보다 혐오가 먼저인 도시가 아닌, 모두가 각자의 모습 그대로 존재할 수 있는 도시를 꿈꾸는, 이질적이고 불화하는 몸들이 손을 맞잡고 거리 한복판에서 우리의 존재를 선포했다. 유독 눈에 띄게 청소년 참가자가 많은 축제였다. 고립된 섬에서 퀴어 문화나 커뮤니티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몇 없는 것이 이유겠거니, 하고 추측했다. 그렇게 3년간 축제를 열었다.

 

          작년, 지속가능한 활동을 위해 휴사를 선언한 와중 좋은 제안이 들어왔다. 서울과 제주의 청년들이 교류하며 수도권에 몰려 있는 퀴어문화와 예술을 제주에 조성하는 실험 프로젝트 <Ze州청년회관>이었다. 그렇게 퀴어예술가들이 지역과의 만남을 통해 휴식, 실험, 교류의 과정을 겪는 프로젝트가 시작되었고, 서울 그리고 서울 외 지역의 퀴어예술가 6인이 제주에 머물며 각자의 방식으로 작업하고 발표하는 프로그램으로 작년의 프로젝트의 마침표를 찍었다.

 

          “다시 축제할 수 있을까?” 여전히 마음 속을 떠도는 질문이자 희망이다. 축제를 다시 열기로 약속한 해가 왔지만, 팬데믹 상황은 여전히 우리를 모이지 못하게 만들고 있다. 예전처럼 대규모 축제를 즐길 수는 없지만, 서로의 삶을 격려하고 만날 수 있는 소규모의 문화예술 및 커뮤니티 프로그램을 ‘제주퀴어문화축제 이어가기’ 라는 이름으로 진행하고 있고, 이 전시는 이어가기의 네 번째 프로그램이다.

 

           <2021 Ze州청년회관>에서는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네 명의 퀴어예술가들을 초청했다. 이 때의 ‘퀴어예술가’가 무엇을 명명하는지를 정의하지 않았다. 퀴어 당사자인 예술가인지, 퀴어를 주제나 소재로 작업하는 예술가인지, 퀴어한 시선으로 세계를 해석하여 작업하는 예술가인지 등. 기준과 판단지점을 허물고 그저 작가들 스스로 이 프로젝트 안에서 자신을 퀴어예술가라 호명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만 물었다. 그리고 프로젝트의 주제나 내용에 대해서도 작가 개개인이 하고 싶은 작업을 오롯이 진행해주기를 부탁했다. 

 

          관객들이 지역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퀴어 예술’을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 또, 그간 거리를 함께 걸었던 지역의 퀴어한 몸들과 서울의 퀴어한 예술이 만나, 제주에서도 새로운 ‘퀴어 문화’ 들이 뿌리내리기를 기대해 본다. - 전시서문

사랑해 <실패 중인 이야기>

황유택 <ini-tia-tive>

으네 <가루 워크숍>

안미빈 <7개의 켜져 있는 창문들>